보이지 않는 블랙아이스에 보행자 낙상 사고 위험 높아
2018/12/28 09: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일반 도로 14배, 눈길보다 6배 더 미끄러운 블랙아이스 육안 구별 어려워 부상위험 높여
추운 계절 근육, 관절 위축으로 낙상으로 인한 고관절 및 손목 부상 더욱 클 수 있어
 
올 겨울 이상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본격적인 겨울 날씨로 접어들며 블랙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가 잇달아 일어나고 있다. 지난 11일 전남 장흥에서 17대 추돌 사고, 13일 경남 창원에서 12중 연쇄 교통사고, 16일 경부고속도로에서는 슈퍼카로 인해 전복되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도로 위 암살자’라 불리는 블랙아이스(black ice)는 기온이 갑자기 내려갈 경우, 녹았던 눈이 다시 얇은 빙판으로 얼어붙는 현상으로 낮 동안 내린 눈이나 비가 아스팔트 도로 틈새에 스며들었다가 밤사이 도로의 기름, 먼지 등과 섞여 도로 위에 얇게 얼어붙은 것을 말한다. 일반 도로보다 14배 미끄러워 사고의 위험이 훨씬 커지는데 도로에만 국한되지 않고 인도에서도 종종 일어나고 있다.
 
인도 위 얼음이 워낙 얇고 투명해 알아차리기 어렵고 눈길보다 6배 더 미끄러워 노년층을 비롯한 젊은층도 낙상 사고로 인한 손목, 고관절 등에 대한 부상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미끄러운 길에서 넘어질 때 손목을 먼저 짚으면 손목 골절, 엉덩방아를 찧으면 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는데 넘어지는 순간 손으로 바닥을 짚게 되면 체중의 최대 10배의 하중이 전달된다. 손목 부상으로 움직임이 불편해지면 팔꿈치나 어깨 등 다른 관절을 더 사용해 다치지 않은 주변 부위까지 통증이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부상은 비교적 치료 기간도 짧고 예후도 좋은 편이다.
 
문제는 온전히 엉덩이로 넘어졌을 때 발생하는 고관절 골절의 경우다. 뼈가 완전히 부러지면 심한 통증에 바로 병원을 찾지만, 단순 타박상으로 여겨 치료 시기를 놓치기도 한다.
 
고관절은 몸체와 하지를 연결하는 관절로 이 부분에 문제가 생기면 당장 일상적인 활동에 큰 제약이 생긴다. 특히 고령 환자는 이 부분 골절이 발생하면 독립 보행이 불가능해지고 심한 경우 폐렴, 욕창, 패혈증과 같은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골절이다.
 
동탄시티병원_보이지 않는.JPG▲ 동탄시티병원 권혁빈 원장 진료 모습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권혁빈 원장은 “겨울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근육, 관절의 유연성이 저하되어 가벼운 충격에도 골절로 이어지기 쉽다.”며 “낙상으로 인한 골절은 심하면 생명이 위태로운 합병증까지 유발할 수 있고 특히 평소 골다공증이 있다면 사소한 낙상에도 골절이 발생하기 쉬우니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혁빈 원장은 “낙상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눈이 많이 내린 날은 외출을 삼가고 그늘진 곳은 각별히 주의하고, 상체를 살짝 숙여 보폭을 좁게 하여 천천히 걸으며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고 굽이 낮고 지면과 마찰이 큰 신발을 착용하는게 도움이 된다.”며 “평소 꾸준한 운동은 균형감과 골절 예방에 도움이 되고 뼈에 좋은 우유, 유제품, 멸치, 다시마 등으로 칼슘을 섭취해 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김정현 기자 news@medicalilbo.com ]
김정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