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 뛰어넘는 도전의 아이콘, 김자인 선수와 뉴스킨이 함께합니다!
2019/01/08 09:4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뉴스킨 코리아, ‘암벽여제’ 김자인 선수 공식 홍보대사로 발탁
뉴스킨 코리아, ‘암벽여제’.jpg▲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김자인 선수 뉴스킨 코리아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뉴스킨 코리아 조지훈 대표이사(왼쪽)와 김자인 선수(오른쪽)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킨 코리아(대표이사 조지훈)는 도전의 아이콘인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선수를 공식 홍보대사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뉴스킨 코리아는 지난 1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김자인 선수를 뉴스킨과 도전을 함께할 홍보대사인 ‘뉴 챌린저(NU Challenger)’로 임명하는 위촉식을 진행했다. 뉴스킨은 꾸준히 한계를 넘어 스포츠 클라이밍 세계 정상에 오른 김자인 선수를 통해 건강한 아름다움과 삶의 가치를 지향하는 브랜드 이미지는 물론, 좋은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브랜드 가치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스포츠 클라이밍이 새롭게 공식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뉴스킨은 ‘생애 첫 올림픽 참가’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갈 김자인 선수의 아름다운 도전과 열정의 과정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김자인 선수는 2020년까지 뉴스킨 공식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뉴스킨 제품과 브랜드의 가치를 알리는 역할과 함께 뉴스킨 코리아가 전개하는 사회공헌활동 등의 다양한 활동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김자인 선수는 이날 위촉식에서 “좋은 제품을 판매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는 뉴스킨 코리아의 홍보대사로 발탁되어 영광”이라며 “앞으로 뉴스킨과 함께 도전을 지속하며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킨 코리아 관계자는 “김자인 선수는 우리나라에서 불모지와 같았던 스포츠 클라이밍 종목에서 도전을 거듭한 끝에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며 “뉴스킨 코리아는 김자인 선수의 끊임없는 도전 정신을 응원하며, 앞으로 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자인 선수는 지난 2017년 맨손으로 롯데월드타워를 2시간 29분 38초만에 등반에 성공해 화제가 됐다. 그 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포츠 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부문 동메달, 2018년 시즌 월드컵 리드 부문 세계랭킹 3위의 기록을 세웠으며 클라이밍-리드 부문에서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선수권 대회 12회 우승, 여자 선수 중 세계에서 최초로 스포츠 클라이밍 리드와 볼더링 종목을 동시에 석권한 최정상급 선수로 인정받고 있다. 153cm의 자그마한 체구에도 쉬지 않고 매일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 최정상 스포츠 클라이밍 선수의 자리에 오르면서 ‘암벽 여제’라는 별명도 붙었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