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엘러간, ‘쥬비덤 볼라이트’ 그랜드 론칭 기념 심포지엄 개최
2019/01/14 10:2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회 시술로 오래가는 쥬비덤 볼라이트의 안면부 미세 주름 등 피부거칠기 개선 주목
국내외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가의 쥬비덤 볼라이트 임상 사례 공유
 
한국엘러간, ‘쥬비덤 볼라이트’.JPG▲ 한국엘러간 쥬비덤 볼라이트® 그랜드 론칭 심포지엄’ 전경
 
한국엘러간(대표이사: 김지현)은 1월 13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및 부산 롯데호텔(동시생중계)에서 국내 성형외과, 피부과 보건의료전문가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사의 히알루론산 필러 브랜드 쥬비덤®의 새로운 라인인 ‘쥬비덤 볼라이트® (Juvederm Volite®)’ 그랜드 론칭 기념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해 5월 안면부 미세주름 일시적 개선 목적으로 허가받은 쥬비덤 볼라이트®의 임상 결과를 공유하고 한국인에게 효과적인 치료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고 교육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표 연자로는 쥬비덤 볼라이트® 임상에 참여한 바 있는 세계적인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가인 패트리샤 오길비 의학박사(Dr. Patricia Ogilvie)가 참여해 ‘미세 주름 개선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주제로 쥬비덤 볼라이트® 임상 데이터 결과 및 환자 시술 경험에 대해 발표했다.
 
패트리샤 박사는 쥬비덤 볼라이트®는 기존 쥬비덤® 바이크로스™ 라인 중 가장 낮은 단계의 점성과 응집력을 가진 제품으로 임상을 통해 미세 주름 등 피부거칠기 개선1,2을 나타냈으며 1회 시술로도 오랜기간 지속되는 제품1,2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진행된 세션에서는 국내 보건의료전문가들도 쥬비덤 볼라이트® 시술 경험을 공유했다. 시술 사례 발표와 함께 현장 라이브 시연을 통해 임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쥬비덤 볼라이트® 제품 및 치료에 관한 정보를 소개했다.
 
한국엘러간(Allergan Korea Ltd.)에서 2018년에 만 20세~65세 성인여성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내 메디컬 에스테틱 마켓 조사에 따르면(research by Ipsos, 2018), 소비자들은 ‘레이저’, ‘필링’ 등을 주로 권유받고 경험했지만 ‘피부 주사제’ 시술 경험은 비교적 낮았으며 피부 주사 경험자의 경우 ‘낮은 효과’, ‘짧은 효과 지속 기간’을 이유로 다른 시술 대비 만족도가 낮게 나타났다. 이러한 국내 소비자의 니즈를 고려할 때 쥬비덤 볼라이트®는 한 번 시술해도 오래가는 제품1,2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엘러간 김지현 사장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자연스러운 자신감에 대한 추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세주름 개선, 장기간의 효과 지속 등 소비자의 더욱 세분화된 요구까지 반영한 자사의 필러 브랜드 쥬비덤 볼라이트®가 출시되어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메디컬 에스테틱의 선도적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한 프리미엄 필러를 선보이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패트리샤 오길비 박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한국의 메디컬 에스테틱 분야 전문의와 함께 최신 메디컬 에스테틱 트렌드와 시술법을 공유하고 쥬비덤 볼라이트®효과에 대해 논의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엘러간 본사(Allergan Plc.)와 함께 의료진 교육과 시술 만족도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