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영면 48주기
2019/03/11 19: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추모식 갖고 창업주 설립정신 되새겨
손녀딸 유일링 ‘할아버지의 삶의 방식과 원칙 지켜준 임직원께 감사전해
 
유한양행 창업자.JPG▲ 묘소 참배 모습. 좌로부터 최상후, 김윤섭, 김선진, 김태훈( 이하 전 유한양행 사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유일링 (유일한 박사 손녀딸), 한승수 유한재단 이사장, 유도재 유한학원 이사장, 이권현 유한대학 총장, 김석호 유한공고 교장, 연만희 유한양행 고문 순.
 
유한양행 창업자인 故 유일한 박사의 제 48주기 추모식이 3월 11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에 위치한 유일한 기념관에서 이정희 사장을 비롯한 유족 및 유한재단, 유한학원, 유한 가족사 임직원과 재학생 등 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거행되었다.
 
행사에 앞서 유한양행 임직원들은 유일한 박사의 묘소인 유한동산에서 묵념과 헌화를 하며 고인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추모사를 통해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유일한 박사님의 인류평화와 봉사 그리고 자유정신이 사회적으로 높이 평가되어, 얼마 전에는 대통령이 직접 박사님의 묘소에 헌화하며 참배하기도 했습니다.” 라고 고인의 유덕을 기린 후 “이제, 여기 있는 우리 모두는 박사님께서 남기신 숭고한 정신이 영원히 이어지도록 더 노력해야 합니다. 그분의 마음으로 생각하고, 그분처럼 행동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각자의 삶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나아가 우리 사회를 더 맑고 행복하게 만들 것입니다.” 라고 밝혔다.
 
이어 유족을 대표해 유일한 박사의 직계 손녀인 유일링 씨는 “할아버지의 사명과 가치·원칙과 철학은 세가지였습니다. 첫째 소유와 경영의 분리였으며, 둘째는 그 어떤 가족 구성원도 영향력을 행사해서 안된다는 전문경영인의 신념, 마지막으로 사회환원의 책임이었습니다. “ 라며 고인의 뜻을 전하고 “ 이런 삶의 방식을 배우고 이 정신을 따르자고 하는 것은 명예로운 일입니다. 유한 구성원 모두가 계속해서 할아버지의 원칙을 지키고 있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라고 감사를 밝혔다.
 
유한양행과 유한재단·유한학원은 매년 유일한 박사의 기일에 추모행사를 갖고, 이를 통해 창업 당시부터 계승해 온 유일한 박사의 애국애족 정신과 숭고한 기업이념을 되새기는 계기로 삼고 있다.
 
故 유일한 박사는 한국 기업의 선구자로서 1926년 ‘건강한 국민만이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제약회사 유한양행을 창립하였으며, 1971년 3월 11일 작고할 때까지 유한학원과 유한재단을 설립하는 등 기업이윤의 사회환원과 사회봉사 정신을 몸소 실천한 기업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