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정형외과학회, 2019 美정형외과학회 초청 받아
2019/04/04 10:0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全 세계가 인정한 한국의 정형외과 의술
대한정형외과학회.jpg▲ 각국 정형외과학회장
 
대한정형외과학회_손원용학회장_AAOS총회연설.jpg▲ 대한정형외과학회 손원용 학회장 AAOS총회 연설 모습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한국 정형외과 의술이 다시 한 번 세계적인 학술행사에서 주목 받았다.
 
대한정형외과학회(회장 손원용, 이사장 김학선, 총무이사 한승환)는 2019 미국정형외과학회(AAOS‧American Academy of Orthopedic Surgeons) 학술대회에 초청 국가(Guest nation)로 선정돼 한국 정형외과의 위상을 알렸다고 밝혔다.
 
2019 AAOS 학술대회(https://www.aaos.org/Annual_Meeting/International/Guest_Nation/)는 지난 3월 12일부터 16일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샌드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이 행사에 우리나라 대한정형외과학회가 전 세계 국가 중 초청 국가에 이름을 올려, 높은 수준의 한국 정형외과 의술을 알릴 수 있는 혜택을 제공받았다.
 
초청국가 행사 주요 내용은 △초청 국가 부스의 운영 △학회 기간 동안 발행되는 뉴스레터에 매일 게재되는 초청 국가 기사 △메인 심포지엄의 한국정형외과 소개 및 연설 등이다.
 
2019 AAOS 뉴스레터에서 조명한 대한정형외과학회 기사들은 △2019 초청 국가 한국정형외과의 발전사 △관절경 개선에 영향을 준 한국 정신 △정형외과 연구 분야에서 한국의 진보와 지속적인 발전 등이었다.
 
특히 한국 정형외과학회 회원들이 지난 10년간 저명한 국제학술지에 발표한 논문 수가 2천여 편 이상으로서 전 세계 순위 5위에 랭크 돼 임상‧연구 분야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대한정형외과학회는 부스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포스터를 게재하고, 모니터에 우리나라 및 학회 홍보 동영상을 상영했다. 부스에선 학회 관계자들이 한복을 입고 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대한정형외과학회 부스는 학술대회 첫날부터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찾아 주목 받았다. 특히 2019 AAOS 학술대회에 참석한 세계 55개국 정형외과학회 회장단들은 초청 국가인 대한정형외과학회 부스를 찾아 큰 관심을 보였다.
 
미국서 활동하는 한국인 정형외과 전문의는 부스를 참관한 후 “한국 정형외과 발전에 감동을 받았다. 한국에서 개최하는 정형외과 학회에 참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대한정형외과학회 손원용 회장과 김학선 이사장은 2019 AAOS 주요 회의 및 심포지엄에 참석해서 연설하고 최신 지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초청 국가 심포지엄에선 우리나라를 대표한 10여 명 정형외과 교수들의 강의가 이어져서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학술대회 초청 국가학회로 참가한 대한정형외과학회의 손원용 회장은 학회 행사 셋째 날 2019 미국정형외과학회 총회(Your academy 2019)에서 2천여 명의 미국 및 전 세계 정형외과 전문의들 앞에서 한국 정형외과에 대한 연설을 진행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대한정형외과학회 손원용 회장은 “미국정형외과학회 학술대회의 공식 초청은 한국 정형외과의 위상을 드높이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최선의 환자치료와 지속적인 학술연구 활동을 통해 한국이 세계 정형외과학에서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