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 속 미생물 숲, 건강하게 가꿔 나가요~
2019/04/05 09: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마크로젠,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마이바이옴스토리’ 출시
마크로젠, 장내 미생물.jpg▲ 마이바이옴스토리(마크로젠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 www.macrogen.com)은 5일 식목일을 맞아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마이바이옴스토리(MY BIOMESTORYTM)’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장내 미생물은 소화기 건강뿐 아니라 면역균형을 좌우하고 비만, 정신건강, 신경질환, 대사질환 등 우리 몸의 건강 전체에 유기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이바이옴스토리는 이러한 장내 미생물의 기능에 착안해 개발된 서비스로, 분변 속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종류와 분포도 등을 분석해 현재의 몸 건강 상태를 알아보는 바로미터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 서비스는 장내 미생물 환경에 대한 분석 정보와 그에 따른 맞춤형 건강 개선 가이드로 구성돼 있다. 구체적으로는 △장내 미생물 다양성과 균등도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 △장 유형 및 식습관 개선 가이드 △식약처 인정 유산균 17종의 프로바이오틱스 분포 결과 △배변·대사·장 질환 등 각종 질환과 연관된 미생물 건강지수 △장 건강 생활 가이드 등이 포함돼 있다.
 
장내 미생물 환경은 식습관, 생활습관 등 외부 환경의 변화에 따라 다르게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즉, 마이바이옴스토리는 개인의 타고난 유전적 체질을 분석하는 마이지놈스토리와 달리 환경 변수에 의해 후천적으로 변화되는 개인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를 활용하면 현 상태를 점검하고 개선 방향을 알아보는 것은 물론, 건강관리 이후의 결과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는 환경 변수에 따른 차이가 큰 만큼 비교 기준이 되는 레퍼런스 데이터가 매우 중요하다”며 “마크로젠은 의료기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구축한 한국인 2천 명 규모의 고품질 데이터를 레퍼런스로 삼고 있기 때문에, 한국인의 장내 미생물 분석 결과를 도출하는 데 있어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서비스 강점을 설명했다.
 
마이바이옴스토리는 의료기관 및 헬스케어 기업과의 연계 서비스 형태로 우선 제공될 예정이며, 추후 단계적으로 일반인 고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비스 문의 및 이용 신청은 마크로젠(02-2180-7220, mybiomestory@macrogen.com)으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마크로젠은 지난 3월 호주의 장내 미생물 분석기업인 ‘마이크로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기술이 적용된 마이크로바이옴 서비스를 공동 개발 중이다. 해당 서비스는 박테리아의 특정 부분만을 배열하는 16S rRNA 분석이 아닌, 모든 미생물에 대한 전장 유전체를 분석하는 샷건(shotgun) 시퀀싱 방법을 활용할 예정이며, 새로운 미생물 종의 발견 및 대사물질 분석 연구에 활용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