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환경·소득에 불만, 건강·가족은 만족 높아
2019/06/03 10: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서울대병원, 한국인의 주관적 삶의 질 측정 지표 개발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주관적 웰빙지수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환경·소득에 가장 큰 불만인 반면, 가족·건강에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학교병원 윤영호 교수팀은 새로운 삶의 질 측정지표인 ‘주관적 웰빙지수’(Subjective Well-being Index, SWBI)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2018년 3월부터 5월까지 한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고, 주관적 웰빙지수의 타당성을 국제적으로 입증했다.
 
주관적 웰빙은 인간이 자신의 정보, 경험, 감정을 토대로 주어진 환경과 조건을 해석, 인지하는 것이다. 인간의 의사결정과 행동에 영향을 끼치기에 개인, 조직에 중요한 요소다.
 
2013년 세계행복지수리포트(World Happiness Report)에 따르면 개인의 주관적 웰빙은 염증 감소, 심혈관 건강증진, 면역/내분비체계 향상, 심장질환과 뇌졸중 감염위험 감소, 회복력 향상 등 개인의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직차원의 주관적 웰빙은 생산성, 재무성과, 창의성, 인지역량 등 조직성과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_주관적 웰빙지수1.jpg▲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이 개발한 주관적 웰빙지수(10점 만점, 1200명 조사)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주관적 웰빙은 14개 항목 중 건강(7.1점)과 가족(7.1점), 대인관계(7.0점)가 가장 높은 반면, 환경(6.2점), 소득(6.4점), 직업(6.4점)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나이에 따라서는 50세 이하(1.5배), 남성(1.3배), 기혼(1.5배), 시골지역(2.3배), 높은 소득 (1.3배)일 경우 주관적 웰빙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새로 개발된 주관적 웰빙평가지수는 기존의 OECD와 국내 통계청의 웰빙지표보다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OECD 웰빙지표’(Better Life Index) 경우 한국의 특수성이 반영되지 않으며, 통계청 ‘국민 삶의 질 종합지수’는 수치화 기준이 달라 각 항목 간 비교가 어렵다.
 
한편 연구팀은 동일 표본을 대상으로 이미 세계적으로 유명한 ‘삶의 만족도척도’(Satisfaction with Life Scale, SWLS)를 국내 최초로 측정했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은 삶의 만족도에서도 ‘내 삶에 만족한다’에 대해서 4.57점(7점 만점)을 보였지만, ‘삶의 아무것도 바꾸지 않을 것이다’에 대해서는 4.05점에 불과했다. 또한 50세 이하(1.3배)와 시골지역(1.6배)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삶의 만족도가 높았다.
 
서울대병원_주관적 웰빙지수2.jpg▲ 국제적으로 사용하는 삶의 만족도척도(7점 만점, 1,200명 조사)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인의 주관적 웰빙지수, 삶의 만족도 표준 데이터를 획득했고 이는 향후 삶의 질 연구나 정부 정책수립에도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영호 교수는 “새로 개발한 주관적 웰빙지수를 통해 국민들의 삶의 질을 보다 상세하고 명확하게 측정할 수 있게 됐다”며 “주관적 웰빙지수와 삶의 만족도척도를 활용해 보다 실질적이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관적 웰빙지수와 타 웰빙지표 비교
 
SWBI
Better Life Index
국민 삶의 질 종합지수
조사 기관
서울대 의과대학
OECD
통계청
종합지수화 반영
O
O
X
한국 특수성 반영
O
X
O
영역 및 지표
14개 영역
중요도 및 상태
11개 영역
중요도
12개 영역
상태
지표영역
교육, 가족·가정, 건강, 사회참여, 삶의 만족도, 소득, 안전, 여가·문화생활, 일과 생활의 균형, 전반적인 인간관계, 주거, 지역사회, 직장, 환경
교육, 건강, 사회참여, 삶의 만족도, 소득, 안전, 일과 생활의 균형, 주거, 지역사회,
직장, 환경
소득·소비, 고용·임금, 사회복지, 주거, 건강, 교육, 문화·여가, 가족·공동체, 시민참여, 안전, 환경, 주관적 웰빙
조사 인원
국내 인구비율을 반영한 1200명
-
-
조사 방법
방문 설문 조사
온라인 조사
캐나다의 CIW (Canadian Index of Wellbeing)을 기초하여, 국내 통계청 및 국가 기관 부처 자료를 연계 활용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