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킨 코리아, 진안 오천초등학교에 제24호 희망 도서관 개관
2019/09/23 09: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뉴스킨 코리아 포스 포 굿 후원회’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으로 12년째 진행
뉴스킨 코리아, 진안 오천1.jpg▲ 뉴스킨 코리아는 지난 20일 전라북도 진안군 오천초등학교에서 24번째 ‘뉴스킨 희망 도서관’ 기증 행사인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 개관식을 진행했다. 새롭게 개관한 도서관에서 오천초등학교 어린이들이 함께 모여 해맑게 웃고 있다.
 
뉴스킨 코리아, 진안 오천2.jpg▲ 지난 20일 뉴스킨 코리아가 전라북도 진안군 오천초등학교에 기증한 24번째 뉴스킨 희망 도서관인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 개관식에서 뉴스킨 코리아 조지훈 대표이사(첫 번째 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를 포함한 뉴스킨 코리아 임직원 및 포스 포 굿 후원회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킨 코리아(대표이사 조지훈)는 지난 20일 전라북도 진안군에 위치한 오천초등학교에 제24호 뉴스킨 희망 도서관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을 개관하고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로 12년째 진행되고 있는 ‘뉴스킨 희망 도서관’은 뉴스킨 코리아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설립한 회원 자치 봉사단체인 뉴스킨 포스 포 굿 후원회가 전개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아이들에게 더 나은 독서 환경을 제공하고자 해마다 전국 2곳의 초등학교를 선정해 낙후된 도서관 시설을 개선하고 신규 도서를 지원한다. 또한 기존 희망 도서관 기증 초등학교와 문화 소외 지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책 공연, 독서 교실 등 독서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날 오천초등학교에서 열린 뉴스킨 제24호 희망도서관 개관식에는 뉴스킨 코리아 임직원 및 ‘뉴스킨 코리아 포스 포 굿 후원회’ 회원을 비롯해 오천초등학교 관계자, 재학생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선정된 오천초등학교는 전교생 32명의 소규모 학교로, 책 읽기 지도를 통한 인성 및 꿈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도서관이 다목적실로도 운영되어 도서 교육 프로그램을 원활히 진행하기 어려웠다. 이에 뉴스킨은 오천초등학교 아이들에게 마음껏 책을 읽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도서관 시설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 뉴스킨 제24호 희망 도서관 지원 사업 대상 학교로 선정했다.
 
새롭게 개관한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은 아이들이 도서를 하나의 놀이처럼 인식하며 접할 수 있도록 편안한 분위기의 공간으로 꾸며졌다. 따뜻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도록 원목 소재를 사용하였으며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낙후된 서가 및 책상, 의자 등을 새롭게 교체했다. 도서관 내부는 약 960권의 초등학생 추천 도서로 채워져 아이들이 더 큰 꿈을 꿀 수 있는 특별한 공간으로 탈바꿈됐다.
 
오천초등학교 한영구 교장은 “책을 통해 더 큰 세상과 만나는 아이들에게 편안히 책을 읽을 수 있는 멋진 공간을 만들어 준 뉴스킨 코리아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새롭게 개관한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을 통해 오천초등학교의 모든 아이들이 자신의 꿈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킨 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머우내 책마실 도서관’ 개관을 통해 전국 각지에 총 24개의 희망 도서관이 건립됐다”며 “앞으로도 선의의 힘을 펼치고자 하는 뉴스킨의 기업 사명에 따라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뉴스킨 희망 도서관은 해당 지역 어린이들의 학습과 휴식공간이자 지역 문화 교류의 장으로 활용되면서 따뜻한 나눔 문화 사례로 꼽히고 있다. 이외에도 뉴스킨 코리아와 뉴스킨 코리아 포스 포 굿 후원회는 다문화 부모교육 프로그램 ‘다 엄마다’, ‘사랑의 도시락 나눔 활동’, ‘수포성 표피박리증(EB) 환우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