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 여성 암환우를 위한 제 3회 ‘가화맘사성’ 개최
2019/10/30 09: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9일부터 가화맘사성 홈페이지를 통해 여성 암환우면 누구나 신청 가능
‘가화맘사성’ 의의를 되새겨보는 ‘암Fine, 맘Happy’ 데이 사내행사 진행
 
한국노바티스, 여성 암환우.jpg▲ 여성 암환우를 위한 ‘가화맘사성’
한국노바티스(대표: 조쉬 베누고팔)는 ‘암Fine 맘Happy’ 데이 사내 행사를 시작으로 오늘부터 여성 암환우를 위한 제3회 ‘가화맘사성’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를 원하는 여성 암환우라면 누구나 ‘가화맘사성’ 홈페이지(www.가화맘사성.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본 캠페인은 ‘가화맘사성 클래스’, ‘가화맘사성 반찬배달’, ‘가화맘사성 가족여행’으로 구성된다. ‘가화맘사성 클래스’와 ‘가화맘사성 반찬배달’은 오늘부터 11월 13일(수)까지 신청을 받으며, ‘가화맘사성 가족여행’은 내년 2월 3일(월)부터 2월 21일(금)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이날 한국노바티스 임직원들은 암Fine 맘Happy 데이 사내행사를 진행하며 여성 암환우에게 응원과 지지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더불어 환우들에게 전달할 응원카드에 담길 문구를 투표하는 등 가화맘사성 캠페인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가화맘사성 캠페인에 참여한 여성 암환우 박 모씨(49세)는 “항암치료를 받게 되면 육체적인 고통뿐 아니라 정신적으로 외롭고 힘든 순간들을 혼자 극복해야 한다. 이때 가화맘사성에 참여하면서 나와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우들을 만나 공감과 위로를 받았고, 반찬배달서비스를 통해 나의 일상에서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해 주는 분들이 있다는 사실에서 힘을 얻었다”면서 “여성 암환우를 공감하고 응원해주는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서 환자들의 삶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가화맘사성 클래스’는 여성 암환우의 정서적 환기를 돕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전통적인 재료와 기법으로 현대적인 그림을 그리는 '모던 민화 클래스'로 진행된다. 모던 민화의 차분한 색감과 집중력을 요하는 그림 작업을 통해 항암치료로 인한 심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환우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위로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신청자 가운데 회당 7명씩, 총 21명을 선정할 예정이며 원데이 클래스로 11월 27일(수)부터 12월 13일(수)까지 주 1회, 총 3주간 진행한다.
 
‘가화맘사성 반찬배달’은 여성 암환우의 가사부담을 덜어주고, 건강한 식생활을 지원한다. 김치장인의 자극적이지 않은 백김치와 신선한 채소와 제철과일로 구성된 과일채소 박스, 암환우의 기호에 맞춘 저염식 반찬으로 구성된 ‘맘박스(Mom BOX)’를 여성 암환우에게 배송할 예정이며, 총 100명의 여성 암환우에게 11월 25일(월)부터 12월 13일(금)까지 총 3주간 주 1회씩 배송한다.
 
‘가화맘사성 가족여행’은 여성 암환우와 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으로 내년 2월 모집을 통해 3월 21일(토)부터 22일(일)까지 1박 2일 동안 홍천 힐리언스 선마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가화맘사성’은 가정이 화목하면 모든 일이 잘 된다는 한자성어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에 맘(Mom)을 합친 이름으로, 여성 암환우의 행복을 통해 가정이 화목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기획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캠페인 관련 문의는 가화맘사성 캠페인 사무국(02-6490-7731)으로 하면 된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