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항상 피곤한 기분이 들까… 만성 피로 증후군 의심하자
2019/11/07 10: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만성 피로 호소 환자中 2~5% 정도가 만성 피로 증후군으로 진단돼
고대안산_왜 항상.JPG▲ 만성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일정한 생활 패턴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성 피로 증후군은 일상생활을 어렵게 하는 피로와 근육통, 기억력 또는 집중력 장애, 관절통, 두통을 동반하는 만성 질환으로, 충분한 휴식 후에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으며 이로 인해 직업, 교육, 사회, 개인 활동이 감소하게 된다. 만성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들 중에서 2~5% 정도가 만성 피로 증후군으로 진단된다.
 
만성 피로 증후군은 적절한 진찰과 검사를 통해 단순히 설명되지 않고 지속적이거나 재발되는 만성 피로로서, 힘들게 일을 하고 난 후에 권태감이 심하게 나타나며 특별한 원인 없이 일상생활의 절반 이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정도의 극심한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된다.
 
또한 지속적 또는 반복적인 만성 피로 뿐만 아니라 단기간의 기억력 감퇴나 정신 집중 장애, 인후통, 근육통, 다발성 관절통, 두통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여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피로감과 졸음,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현기증 등의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드물게는 불면증과 손발 저림, 두통, 눈의 피로 등 무기력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고 기운이 없거나 가슴이 뛰고 얼굴이 달아오르는 등의 신체적 변화를 겪기도 하는데, 계속적으로 이어지는 만성적인 특징이 있다.
 
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감염성 질환과 면역체계 이상, 내분비 대사 이상, 극심한 스트레스, 일과성 외상 혹은 충격 등이 복합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치료를 위해서는, 피로하다는 증상을 가볍게 생각하지 말고 우선 휴식을 취해보면서 증상에 따라 병원을 찾아 상담하는 것이 좋다. 피로를 유발하는 의학적 원인 질환인 감염, 내분비질환, 대사 질환, 간 질환, 류마티스 질환, 혈액질환, 악성 종양 및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증 등의 정신적인 원인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진료와 적절한 검사를 통해 이를 찾아내어 적절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치료에는 인지행동치료와 단계적 운동치료, 약물치료를 해볼 수 있다.
 
만성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일정한 생활 패턴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우고, 음주를 줄이고 금연하며, 과식을 피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충분히 들어간 균형 잡힌 식사를 추천한다.
[ 최영선 기자 mdilbo@hotmail.com ]
최영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8786 서울시 관악구 쑥고개로 101-4 제일오피스텔 306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