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턴, K-뷰티 혁신 기술 탐방지로 比부통령 맞이
2020/02/07 14: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금번 방한에서 성사된 유일한 기업 방문 일정
국내 대표 K-뷰티 기업으로서 위상 부각
 
셀리턴, K-뷰티.jpg▲ 지난 6일 인천에 위치한 셀리턴 본사를 방문한 로니 레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이 셀리턴 쇼룸에서 주요 제품들을 둘러보며 셀리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셀리턴)
 
글로벌 뷰티&헬스케어 전문기업 셀리턴(대표이사 김일수)은 ‘월드서밋(World Summit) 2020’ 총회 참석차 방한한 필리핀 부통령 레니 로브레도(Leni Robredo)가 대한민국 대표 K-뷰티 트렌드와 경쟁력을 둘러보기 위해 지난 6일 셀리턴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인천시 남동구에 위치한 셀리턴 본사를 방문한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은 인공지능 기반 IT기술과 광융합기술이 적용된 LED 뷰티 디바이스 시장의 혁신 기술력과 경쟁력에 대한 설명을 듣고, 뷰티 영역을 넘어 헬스케어 영역까지 확장되는 뷰티 산업의 확장성 등 K-뷰티의 미래상에 대해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필리핀 부통령실의 제안으로 성사된 일정으로, 이번 방한 일정에서 국내 기업 방문은 셀리턴이 유일했다.
 
이날 접견 자리에서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과 셀리턴 김일수 대표이사는 국내외 최신 뷰티 산업 동향과 필리핀의 뷰티 산업 현황을 공유하며 양국이 뷰티&헬스케어 신산업을 중심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셀리턴이 국내외에서 의지를 가지고 추진하고 있는 CSR 프로그램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은 ‘Angat Buhay’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하며 필리핀 청년 및 지역발전에 현재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계기를 통해 향후 셀리턴의 해외 시장이 필리핀으로 확장하면서 함께 글로벌 사회공헌에 기여하고자 하는 논의 또한 진행되었다.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은 셀리턴 쇼룸에서 광융합기술이 적용된 LED마스크와 넥케어 기기와 두피 관리 기기 등 주요 LED 뷰티 디바이스들을 살펴보고, 원스탑으로 이뤄지는 셀리턴의 주요 생산 공정을 둘러보았다. 특히 뷰티와 과학을 접목한 헬스케어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성, 뷰티 디바이스 제품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기반 IT기술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셀리턴 관계자는 “이번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의 방문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계속되고 있는 K-뷰티 트렌드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높은 위상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셀리턴은 뷰티에 과학을 접목한 기술 중심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K-뷰티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리딩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강수영 기자 news@medicalilbo.com ]
강수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