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코로나19 장기화 교육현장 목소리 청취
2020/07/22 09:0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이상훈 협회장, 서울연세경희치대 학장실 잇따라 방문
이상훈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치과대학의 교육 운영을 확인하고 교육현장의 의견 수렴을 위해 14일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을 시작으로 16일 연세대 치과대학, 20일 경희대 치과대학 등을 방문했다.
 
◇ 14일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방문
 
치협_코로나19_1.JPG▲ 서울치대 방문(좌측부터) 서울치대 설양조 교무부원장, 한중석 학장, 치협 이상훈 협회장, 홍수연 부회장
 
먼저, 지난 14일 이상훈 협회장은 홍수연 부회장과 함께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을 방문해 한중석 원장, 설양조 교무부원장, 박영석 학생부원장과 대담했다.
 
이상훈 협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보수교육, 대학교육 등 치과계 교육 전반이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교육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협회 차원에서 제도적 개선사항을 살피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이상훈 협회장은 “치협도 최근 온라인 보수교육 점수를 4점으로 상향하고, 온라인 보수 교육 운영 기준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에 대비한 언택트 교육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학교와 협회가 기술 및 제도적 지원 등 서로 도우며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중석 원장은 “본격적으로 임상 실습을 시작하는 3, 4학년 학생들이 케이스를 못 채우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꺼번에 많은 일정을 소화하느라 부담이 따르는 상황”이라며 “다만 온라인 교육은 플랫폼이 구축돼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향후 이를 활용한 치의학 교육 콘텐츠 수출도 구상 중”이라고 답했다.
 
◇ 16일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협_코로나19_2.JPG▲ 연세치대 방문
 
이틀 뒤인 16일 연세치대를 방문한 이상훈 협회장과 장재완 부회장은 최성호 학장, 김의성 교무부학장, 김백일 학생부학장, 안형준 구강내과학교실 교수와 만나 치대생 비대면 강의 및 실습 현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담이 끝난 이후 이상훈 협회장은 연세치대 치의학박물관을 방문, 세계 및 한국의 치의학사를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성호 학장은 “코로나19 사태 속 교육 현안을 확인하고자 연세치대를 방문해주신 치협 임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잘 헤쳐 나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협회장은 “비대면 시대 각 치대에서 임상 실습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 알아보고 싶었다”면서 “최성호 학장께서 차질 없이 임상실습을 잘 진행하고 있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안심이 됐다.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 속 치대 교육이 잘 이뤄지도록 많은 노력 부탁드린다”고 화답했다.
 
◇ 20일 경희대학교 치과대학
 
치협_코로나19_3.JPG▲ 경희치대 방문
 
그리고 지난 20일 이상훈 협회장은 경희대 치과대학에서 정종혁 경희치대 학장을 비롯 배아란 교무부학장, 신승일 대외협력실장을 만나 코로나19로 변화된 교육 양태와 애로사항에 대해 면담했다. 이날에는 치협 김홍석 부회장, 전양현 수련고시이사가 동행했다.
 
이상훈 협회장은 제31대 집행부의 중점 추진 사업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과 덴탈어시스던트 제도와 관련, 진행 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한 후 “코로나19 상황에서 저학년의 실습이나 고학년의 임상 실습이 잘 이뤄지는지, 또 문제는 없는지 알기 위해 말씀을 듣고 있다”며 “국립치의학연구원과 덴탈어시스던트, 이 2가지는 임기 내 성과를 낼 수 있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혁 학장은 “교육은 온라인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예습이 선행돼야 하는 부분이 있어 2학기 때는 변화를 주려고 한다. 실습과 관련해선 온라인 대체가 불가해 인원을 반씩 나눠 진행하고 있다”라고 교육 운영상황을 설명하고 “협회장님이 내거신 공약 중 실현가능하면서도 참신한 부분이 많았던 걸로 안다. 생각하신 바대로, 회무에 정진해 치과계를 많이 발전시켜주시면 좋겠다”고 덕담했다.
 
 
[ 김정현 기자 news@medicalilbo.com ]
김정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