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표적항암제 병용 임상 美 FDA IND 신청 완료
2020/05/06 10:4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암환자 154명 대상의 표적항암제 허셉틴 및 얼비툭스 슈퍼NK 병용 임상
CD16 수용체 발현 높은 슈퍼NK, 허셉틴 및 얼비툭스의 ADCC 효과 높일 것이라 예상
 
엔케이맥스(코스닥 182400, 대표이사 박상우)는 표적항암제의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면역세포치료제 슈퍼NK(SNK01)와 병용 투여하는 임상1/2a상 IND 신청서를 미국 FDA에 제출하였다고 6일 전했다.
 
면역세포치료제 슈퍼NK(SNK01)과 병용 투여하는 표적항암제는 허셉틴(Herceptin) 또는 얼비툭스(Erbitux)이며, 본 신청건에 대해 한달이내 미국 FDA로부터 승인을 받게되면 엔케이맥스는 자가(Autologous) 면역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에 표적항암제와의 병용 투여 임상까지 추가하게 된다. 이번 임상1/2a상은 허셉틴 병용 투여 대상자 66명, 얼비툭스 병용 투여 대상자 88명으로 총 154명 규모이다.
 
엔케이맥스 김용만 연구소장은 “항체의존성세포독성(ADCC)은 NK세포가 암세포를 살상하는 작용기전 중하나로 NK세포의 CD16 수용체가 암세포 표면항원에 결합한 항체(IgG1)를 인식하여 항암효과를 나타낸다. 본 임상에 적용되는 표적항암제인 허셉틴과 얼비툭스는 암세포 표면의 HER2와 EGFR 수용체를 각각 인식하는 IgG1 항체치료제이다. CD16의 발현이 매우 높은 슈퍼NK와 병용 투여할 경우, 암세포 살상능력이 더해진 NK세포의 ADCC 기능에 의해 기존 표적항암제의 반응율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이번 임상 진행 목적을 전했다.
 
이어 그는 “허셉틴은 HER2 양성 암환자에게 처방되는 표적항암제로 글로벌 시장 연매출은 약 8조6천억 원(70억 달러)에 달한다. HER2 양성은 유방암 환자의 15-30%, 위암 및 식도암 환자의 10-30% 등 다양한 암에서 나타나고 있지만, 환자들마다 수용체의 발현정도 또는 NK세포의 ADCC 기능정도가 달라 약물의 치료효과는 일부 환자에서만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EGFR 양성 암환자에게 적용하는 얼비툭스도 글로벌 시장 연매출은 11조6천억 원(95억 달러) 규모이지만 마찬가지다”라며 “이번 병용 투여 임상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경우, 슈퍼NK(SNK01)는 일부 환자에서만 효과를 보이는 표적항암제의 한계를 향상/보완할 수 있는 병용치료제로 그 잠재력을 확인하게 될 것이며 더불어 슈퍼NK의 우수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강수영 기자 news@medicalilbo.com ]
강수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