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터, 확장된 혈액투석막 ‘테라노바’의 효과 및 안전성 공유
2020/10/14 17:0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40차 대한신장학회 온라인 학술대회에서 테라노바 통한 확장된 혈액투석의 우수성 재확인
큰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와 동시에 알부민 농도 유지 통해 투석 효과와 안전성 입증
 
박스터, 확장된 혈액투석.jpg▲ 박스터 테라노바
신장질환 치료 분야의 글로벌 혁신 기업 박스터(대표 현동욱, www.baxter.co.kr)는 지난 9월 25일부터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 40차 대한신장학회 학술대회 인더스트리 심포지엄에서 테라노바 투석막을 이용한 확장된 혈액투석(HDx; Expanded Hemodialysis)의 효과와 안전성을 재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확장된 혈액투석, 환자 치료 결과 개선을 위한 발전된 혈액투석(HDx, designed to be different for improving patient outcomes)’을 주제로 진행된 심포지엄에서는 다양한 국내 임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테라노바의 확장된 혈액투석(HDx)에 대한 장점이 공유됐다.
 
심포지엄의 연자로 나선 부산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송상헌 교수는 “사이즈가 큰 중분자 물질이나 단백질과 결합된 물질의 경우 기존의 혈액투석으로는 잘 제거가 되지 않는다. 테라노바 투석막은 투석막 내경을 좁히고, 큰 중분자 물질 제거가 용이한 크기의 투석막 포어가 균일하게 배치된 미디엄 컷 오프(MCO; Medium Cut Off) 멤브레인 기술이 적용돼, 기존 혈액 투석으로 제거가 어려운 큰 중분자(25kDa~60kDa) 요독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동시에 알부민 손실은 최소화하도록 구현됐다.”고 발표했다.
 
특히, 송교수는 최근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연구를 소개하면서 미디엄 컷 오프 멤브레인 기술 방식으로 설계된 테라노바의 우수성을 공유했다.
 
지난해 PLoS One을 통해 발표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연구팀의 임상 결과에서 테라노바의 중분자 물질 제거 효율성과 알부민 농도 유지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올해 BMC Nephrology에 발표된 강남 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의 임상 연구 리뷰를 통해 테라노바는 비교적 낮은 혈류속도 250ml/min에서도 심혈관질환 발생과 관련 있는 대표적 중분자 요독물질 미오글로빈(Myoglobin)과 람다 유리경쇄(Lambda FLC) 등을 효과적으로 제거했다고 밝혀 다시 한번 확장된 혈액투석의 효과를 강조했다.
 
이어 가장 최근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를 통해 발표된 경북의대 연구팀의 임상 연구 데이터 분석을 살펴보면 테라노바 사용군은 기존의 고유량 혈액투석(High-flux HD)군 대비 가려움증으로 인한 수면 장애 빈도가 감소하는 등 개선 효과를 보여 신체적 기능 측면에서 우수성을 입증, 확장된 혈액투석의 삶의 질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내년 상반기 발표를 앞두고 있는 테라노바와 혈액투석여과(HDF)의 심혈관질환 위험성을 비교한 CARTOON 연구를 소개하며, 그 기대감을 높였다. 이외에도 오믹스(OMICS) 기법을 활용한 테라노바와 고유량 혈액투석(High-flux HD)의 대사체와 단백체를 비교하여 특징을 규명하고자 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고, 잔여 신기능 보전이라는 지표에 미치는 테라노바의 영향을 분석하는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송 교수는 실제 국내 병원 데이터를 통해 테라노바를 사용한 환자군에서 삶의 질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테라노바는 역여과(Back-filtration)에 의한 오염이나 발열 물질의 재유입 등의 위험성은 없으며, 혈류 속도 확보가 어려운 환자에 있어 미디엄 컷 오프 방식은 효과적인 옵션으로 적극 사용이 권장된다는 논의가 있었다.
 
박스터 신장사업부 임광혁 부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 의료진들을 통해 테라노바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혈액투석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한 연구 결과 등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박스터는 생명을 구하고 유지함에 대한 기업 사명에 헌신하며, 앞으로도 투석 환자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늘 연구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수영 기자 news@medicalilbo.com ]
강수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