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 4천명이 찾은 KOREA PACK & ICPI WEEK 2021
2021/06/03 10: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코리아팩 & 국제 제약·화장품 위크, 5월 28일 킨텍스서 성료

패키징자동화 및 친환경패키징, 물류로봇, 제약·바이오·화장품 개발사 600개사 출품


지난달 25일(화)부터 28일(금)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된 포장/물류, 제약/화장품 개발 전시회인 ‘국제포장기자재전 & 국제제약화장품위크(KOREA PACK & ICPI WEEK 2021)’가 기간 중 3만 4천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감됐다. 


한국포장기계협회, 한국통합물류협회, 월간포장, 사이언스21, 아이유뉴스와 경연전람, 케이와이엑스포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큰 변화와 혁신을 가져온 패키징, 물류, 제약·바이오, 화장품 산업계의 제품개발에서 R&D 연구, 공정, 패키징, 물류유통을 아우르는 7개 전문전시관이 구성된 B2B산업 전시회로, ▲국제포장기자재전(코리아팩 스페셜, KOREA PACK Special) ▲국제물류산업대전(코리아매트, KOREA MAT) ▲국제제약·바이오·화장품기술전(코펙스, COPHEX) ▲국제화학장치산업전(코리아켐, KOREA CHEM) ▲국제연구·실험 및 첨단분석장비전(코리아랩, KOREA LAB) ▲국제의약품·바이오산업전(KOREA PHARM & BIO) ▲국제화장품원료·기술전(CI KOREA)으로 구성되었다.


올해는 각 산업분야의 선도기업 632개사가 출품, 2,000여 개 전시 부스를 통해, 첨단 패키징 자동화, 친환경 패키징, 물류로봇, R&D 분석장비, 제약·바이오·화장품 개발 제품과 첨단기술을 선보였다. 또한 80여 회에 달하는 컨퍼런스 및 세미나, 시상식, 네트워킹 포럼과 신제품 발표회, 온라인 정부정책 설명회, 해외바이어 초청 화상 수출상담회 등이 전시기간 동시에 열려, 해당 시장동향과 미래비전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특히, 전시주최사인 경연전람은 지난 해 코로나19 속 전시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전시참가자의 안전문제와 코로나19 대응형 언택트, 디지털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하였다. 

 

이번 행사장에는 ▲전시장 입장을 위한 4단계의 방역절차 ▲키오스크 무인등록시스템 ▲온라인전시관 ▲해외아비어 초청 화상수출상담회 ▲전시회 라이브 생중계 ▲웨비나 등 새로운 형태의 언택트 전시 서비스가 선보였다. 


이중 한국무역협회와 경연전람이 공동으로 주관한 온라인 화상수출상담회는 전시기간 중 ZOOM, WECHAT 등을 활용, 태국, 중국, 일본, 인도 등 14개국 26개사의 해외바이어와 국내기업 69개사를 적극 연결하여, 98건의 상담을 통해 약 1,500만불의 수출상담성과를 거두었다. 


한편, 올해 새롭게 론칭한 온라인전시관은 코로나19 속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국내·외 바이어와 해외마케팅에 애로를 겪는 중소 출품기업을 위해 오프라인 전시회와 연계되어 동시 개관 후 현재 서비스 중이다. 온라인전시관은 크게 Virtual Booth, Business Meeting, Web Conference, Live 중계 코너로 구성되며, 참가업체와 국내외 바이어와의 비대면 상담, 고객 인콰이어리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제공된다. 해당 온라인 전시관은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 한국전시산업진흥회, 경연전람이 공동개발하여 진행하고 있다. 


공식 홈페이지: www.koreapack.org / www.icpiweek.org

온라인 전시관: online.pack-icpi.com 


[ 강수영 기자 news@medicalilbo.com ]
강수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