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뇌경색에 대한 再관류 치료의 예후 밝혀냈다
2021/07/09 10: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예후 대체로 나쁘나 암 원인 아닌 뇌경색 치료 긍정적

용인세브란스 유준상 교수팀 연구결과, 美 Stroke 6월 호 하이라이트 논문 선정

 

0709_용인세브란스 유준상 교수.jpg
유준상(좌)·남효석 교수

국내 의료진이 암 환자 뇌경색에 대한 재관류 치료(Reperfusion Therapy)의 예후를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뇌졸중학회 학술지 Stroke 6월 호의 하이라이트(Highlights) 논문으로 선정됐다.


재관류 치료는 뇌혈관을 막고 있는 혈전을 약물이나 기구로 제거해 혈류를 회복시켜주는 치료법이다. 그러나 출혈과 같은 부작용 우려로 기대수명이 짧은 환자에게는 시술의 이점이 적다고 여겨져 잘 시행되지 않는다. 뇌경색의 발병 확률이 증가하는 암 환자에 있어서도 예후에 대한 연구가 충분치 않아 재관류 치료는 소극적이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신경과 유준상 교수,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남효석 교수팀은 암 환자 재관류 치료의 예후를 살피기 위해 재관류 치료 환자 중 암의 과거력이 없는 1,198명, 과거 암을 치료받은 78명, 최근 6개월 이내 암을 진단받았거나 치료 중인 활성 암 환자 62명 등 총 1,33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재관류 치료의 단기 예후는 암의 유무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mRS 점수로 측정한 3개월 예후 및 사망률로 측정한 6개월 예후는 암 환자에서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활성 암의 존재는 치료 후 6개월 기준 사망과 관련해 3.973배 더 나쁜 인자로 작용했다. 그러나, 암 환자의 뇌경색이 암이 아닌 다른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경우 재관류 치료의 예후는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0709_용인세브란스 유준상 교수_그래프.JPG
활성 암(Active cancer)의 존재는 치료 후 6개월 기준 사망과 관련해 3.973배 더 나쁜 인자로 작용했다.

 

이번 연구는 암 환자에 대한 재관류 치료의 예후를 밝혔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닌다. 기존의 연구들은 10~20여 명의 암 환자를 표본으로 진행해 의미 있는 데이터를 도출하기 어려웠으나 본 연구에서는 150명으로 표본을 대폭 확대해 예후를 정밀히 분석했다. 비록 암 환자의 예후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으나 뇌경색의 원인이 암이 아닌 경우에는 좋은 예후를 보이는 등 상당수의 환자들은 재관류 치료의 혜택을 볼 수 있었다.


신경과 유준상 교수는 “기존에는 암 환자의 재관류 치료에 대한 정보 자체가 매우 적었기에 예후를 밝힌 이번 연구는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암 치료가 점점 발달하고 있고 재관류 치료의 긍정적인 케이스 역시 확인한 만큼 암 환자 재관류 치료의 가능성을 열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경과 유준상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여 세브란스병원을 거쳐 현재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진료를 보고 있다. 


[ 김정현 기자 news@medicalilbo.com ]
김정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