癌세포 스스로 항암면역기능 강화시키는 새 기전 밝혀
2021/08/31 11:3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새로운 기전으로 항암면역치료제 개발 및 연구에 기여 기대

아주대 의대 김유선 교수팀, Molecular Cancer (IF 27.4) 논문 게재

 

0831_아주대병원.jpg
김유선 교수(좌), 박한희 대학원생

암세포가 세포막을 파괴하고 사멸하는 네크롭토시스(Necroptosis)의 핵심 단백질인 ‘RIPK3’의 활성화로 면역활성 사이토카인(Immunostimulatory cytokine)의 분비를 억제하고 있던 ‘TRIM28(전사활성조절인자)’의 기능을 무력화함으로써, 면역활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증가시켜 수지상세포(면역세포)의 면역원성 증진을 유도하여 항암면역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이 확인됐다. 


네크롭토시스가 종양내 면역원성을 부여하는 면역원성 세포사(Immunogenic Cell Death)로 인식되면서 종양의 면역원성 확보방안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는데, 단백질 ‘RIPK3’의 활성화에 의해 항암면역을 증진시킬 수 있는 면역활성 사이토카인 분비의 새로운 분자기전을 밝힌 것이다.


아주대 의대 생화학교실 김유선 교수·박한희 대학원생 연구팀이 이번에 발표한 논문 ‘RIPK3 activation induces TRIM28 derepression in cancer cells and enhances the anti-tumor microenvironment(RIPK3 활성화에 의한 암세포의 TRIM28 탈억제를 통해 항종양 미세환경의 강화)’가 8월 ‘분자암(Molecular Cancer)’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Molecular Cancer는 임팩트 팩터(Impact Factor)가 27.4의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국제 학술지로, 이번 연구결과는 많은 연구자들에게 주목되고 있다.


면역항암제는 높은 치료효과와 낮은 부작용으로 항암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대부분의 고형암에서 낮은 반응성을 보이며 제한된 타입의 암들에서만 높은 치료효과를 보이는 한계로 면역항암제의 반응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요구되는 현실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연구자들이 T세포 활성화 전략 등을 제시하고 있다. 


최근 네크롭토시스에 의한 암세포 사멸이 종양미세환경을 Cold tumor(면역항암제에 반응하지 않는 암)에서 Hot tumor(면역항암제에 반응하는 암)로 전환시키는 항암면역 활성화의 가능성을 제시해 네크롭토시스 조절에 대한 분자기전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김유선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항암면역 활성화를 기존의 T세포 활성만을 타깃하는 전략이 아닌 네크롭토시스에 의한 암세포 사멸을 통해 항암면역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기전으로 항암면역치료제 개발 및 연구에 기여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중견연구과제, 기초연구실 (BRL: 면역원성 세포사멸 프로그램 연구실) 지원사업으로 수행됐다. 


[ 김정현 기자 news@medicalilbo.com ]
김정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