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디갤러리, 서양화가 손숙지 개인전 ‘소리나무’ 열어
2021/01/18 10:2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손숙지 작가, 입체감 살린 회화 기법으로 자작나무의 갈라짐까지 표현
손숙지 개인전 ‘소리나무’, 유디갤러리에서 2월 17일까지 개최
 
유디갤러리, 서양화가 손숙지.JPG▲ 손숙지 작가가 유디갤러리에 전시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유디치과는 2021년 첫 전시로 자작나무를 입체적이고 섬세한 기법으로 표현하는 서양화가 손숙지 작가의 개인전 '소리나무'를 서초동 코리아비즈니스센터에 위치한 유디갤러리에서 오는 2월 17일까지 개최한다.
 
손숙지 작가의 개인전 타이틀 '소리나무'는 자작나무를 뜻한다. 불에 탈 때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이름이 붙은 자작나무를 손 작가는 소리나무라고 새롭게 이름 붙여 자신만의 시각으로 표현했다. 배경인 산과 하늘은 평면적으로 표현하고, 나무껍질의 거친 질감은 상세하게 그려 대비를 줬다.
 
먼저, 입체감을 표현하는 젯소, 모델링 페이스트 등 걸쭉한 반죽 재료를 몇 차례 덧발라 나무 표면의 거친 느낌을 살린다. 이후 균열을 만드는 크랙 기법을 사용해 나무껍질의 갈라짐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여기에 무채색 아크릴 물감으로 색을 칠해 따뜻하고 안정적인 느낌을 더했다.
 
손숙지 작가는 개인전 6회를 비롯해 고양아트페어, KAF 고양시 공공 프로젝트 17인전, 프랑스 파리 메타노이아전, 미국 히달고 한국초대작가전 등 국내외에서 열린 다수의 부스전·초대전에 참가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손숙지 작가는 "껍질이 갈라지는 과정을 거쳐 곧게 자라나는 자작나무처럼 힘든 시기를 거치고 있는 사람들이 작품을 통해 위로와 치유를 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디갤러리는 유디치과의 독립적 형태의 미술 갤러리로 환자들이 지루한 대기시간을 활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이다. 유디치과는 작가들에게는 작품을 선보일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관객들에게 일상 속 문화 경험을 선사하는 문화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유디갤러리는 양재역 2번 출구, 서초동 코리아비즈니스센터 3층에 위치하고 있다.
[ 김정현 기자 news@medicalilbo.com ]
김정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medicalilbo.com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copyright ⓒ ▒▒ 의료일보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의료일보 www.medicalilbo.com | 설립일 : 2009년 9월 7일 | Ω 06653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14 신성오피스텔 B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07-38362 | 등록번호 : 서울시 다 09845
    전화 : 02) 333-3739, 363-3730 광고문의 : 02) 333-3739 | 팩스 02) 363-3730 |  news@medicalilbo.com
    Copyright ⓒ 2009 medicalilbo.com All right reserved.
    ▒▒ 의료일보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